공지 서울 아파트 시세 고공행진…‘서울대입구역 더퍼스트힐’ 합리적인 내 집 마련 기회

관리자
2021-02-14
조회수 208

서울 아파트 시세 고공행진…‘서울대입구역 더퍼스트힐’ 합리적인 내 집 마련 기회

서울 아파트 시세가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. 전세 가격 역시 수직 상승하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서울 아파트 전세가가 전용면적 기준으로 3.3㎡당 2000만원에 진입했다.


이는 지난 7월 말 새로운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가가 큰 폭으로 오른 결과로 풀이할 수 있다. KB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4분위(상위 20-40%) 평균 전세가는 6억 1963만원으로 서울시내 아파트 10채 중 4채의 전세가격이 6억원을 돌파했다.


이 같은 전세가의 상승으로 인해 대부분 매수세로 돌아서며, 전세 매물의 부족까지 나타나 매매가 역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. ㎡당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개월 사이 6.6%가 올랐고, 그 중 도봉구는 11.0%에 달했으며 노원구도 10.3%로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. 특히, 중소형 아파트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.


이러한 가운데 서울대역 편백숲 2차 지역 주택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시행하는 서울대입구역 ‘더퍼스트힐’가 눈길을 끌고 있다.


서울대입구역 더퍼스트힐은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 조성되며, 총 14개동 1042세대의 대단지로 예정돼 있다.



단지는 주거 선호도가 높은 59㎡, 84㎡로 구성될 예정으로 공급가는 3.3㎡당 17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돼 아파트 입주를 계획하고 있는 세대들에게 좋은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.


조합원 가입 세대에게는 기존 유상 옵션이었던 천장형 에어컨과 전기쿡탑, 드럼세탁기 등을 무상 옵션으로 제공할 예정으로 입주 시 가전제품 구입에 대한 부담을 절감할 수 있다.


해당 인근 단지에는 서울대입구역, 낙성대역, 서부선 경전철(예정)을 통해 강남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하고, 아울렛이나 영화관, 관악구청, 보라매공원 등 다양한 생활인프라까지 완벽하게 구축되어 뛰어난 입지조건을 자랑한다.


교육환경도 우수하다. 서울대입구역 퍼스트힐은 주변에 서울대학교를 비롯해 초등학교, 중학교, 서울 영어캠프 등이 소재해 학부모들의 교육 걱정을 덜어주기에 안성맞춤이다. 이 외에도 근거리에 관악산, 낙성대공원, 까치산공원 등이 있어 일상 속에서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주거 환경까지 갖췄다.


홍보관 관계자는 “최근 서울시내 아파트 가격의 가파른 상승세와 전세난으로 인해 실거주자를 중심으로 조합원 자격에 대한 문의가 많다”며 “서울대입구 더퍼스트힐은 청약통장이 필요 없을 뿐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추고 있다”고 전했다.


더퍼스트힐 홍보관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해 있으며,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나 대표 번호(1800-3855)를 통해 문의 가능하다.

0 0
서울대입구역 더 퍼스트힐


서울대입구역 더퍼스트힐은 관람객의 원활한 

관람을 위해 방문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.

   

서울대입구역 더퍼스트힐 대표번호로 방문전 

미리 연락하시면  대기시간 없이 빠른 관람을 

안내해 드리고 있습니다.


빠른 1:1 상담을 통해서 신속하고 정확한 내용을

전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.